Poongyangcho
 
 
 
 

 

 

 

 

 

 

 

 
 
로그인 →       아이디 :    비밀번호 :                 
 
 


  Total : 2870, 129 / 144 pages  

이 름    운영위원
제 목    14세 취병공 형(翠屛公 珩) - 회양공파(풍양군파 - 청교파)

1606년(선조39) ~ 1679년(숙종 5)
조선 중기의 문신이다.
자는 군헌(君獻), 호는 취병(翠屛) 이며 감찰 기(磯)의 손자로 승지 희보(希輔)의 5자6녀중 둘째 아들이다.
1626년(인조 4) 문과에 급제하였으나 파방되고
1630년 문과에 급제하여 예문관 대교를 거쳐 사국(史局)으로 옮겼다.
1632년 인조의 아버지 정원군(定遠君)을 추존하자는 박지계(朴知誡)의 발의에 반대하다 인조의 미움을 사 부여로 유배되었다가 이듬해 풀려났다.
1636년 병자호란때 임금을 따라 남한산성에 들어가 독전어사(督戰御史)가 되고 이듬해 환도하여 병조좌랑이 되었다.
1642년 지제교에 선임되고 이듬해 부교리, 수찬을 지냈으며 그 이듬해 헌납, 이조좌랑이 되었다.
1647년 집의가 되었고 춘추관편수관으로 인조실록(仁祖實錄) 편찬에 참여하였다.
1651년(효종2) 사은사의 서장관으로 북경에 다녀와 보덕을 거쳐 승지가 되었다.
1652년 충청감사를 거쳐
1655년 대사간이 되어 일본에 통신사로 다녀오고
1657년 도승지. 대사간이 되었다.
1659년 예조참판이 되고 이듬해 경기감사. 형조판서가 되었다.
1661년(현종 2) 공조판서, 대사헌, 예조판서가 되었다.
1663년 동지사로 청나라에 갔다 돌아와 한성판윤이 되었다.
1665년 지의금부사, 우참찬을 거쳐 공조판서가 되고 뒤에 좌참찬이 되었다.
1674년 인선왕후의 상에 대공설(大功說 : 9개월)을 주장하여 양주로 귀양 갔다가 이듬해 풀려나 기로소에 들어갔다.
시호는 충정공(忠貞公)이다.


묘는 충북충주 성동면하성동(현 음성군생극면생리성동) 자좌(子坐)에 배 정경부인 사천 목씨(泗川 睦氏)와 합부되어 있고 묘표석,신도비,상석,석인상,망주석등이 있으며 지석도 묻혀 있다.


4자3녀를 두었다.




  윗   글   14세 춘천공 장(春川公 璋) - 회양공파(풍양군파 - 청교파) 운영위원  
  아랫글   14세 감역공 민(監役公 珉) - 회양공파(풍양군파 - 청교파) 운영위원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hanro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