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ngyangcho
 

 
 
 
로그인 →           아이디 :    비밀번호 :                      
 
 
 
 
 
회원에 한하여 쓸 수 있습니다.

  Total : 125, 4 / 7 pages  

이 름    조돈문
제 목    전경련, “강소기업키우기 대상기업(현대유리)

전경련, “강소기업키우기 대상기업(현대유리)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는 20일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우수 중소기업 11개사를 선정해 제4기 ‘강소기업키우기’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앞줄 가운데)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전경련)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강소기업으로 육성 중인 중·소기업들이 불황에도 매출이 증가하는 등 성장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20일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에 따르면 2011년부터 한국형 히든챔피언 육성 대상으로 선정된 1~3기 22개 기업의 올해 평균 매출은 국내외 경제불안과 내수부진에도 지난해보다 12.6% 늘어났다. 특히 2011년 선정된 8개사의 평균 매출은 3년 사이 172억원에서 237억원으로 37.8% 증가했고 2개사는 300억원을 넘어섰다. 


이들 기업은 대기업 퇴직임원들로 구성된 전경련 경영자문단의 노하우와 경험을 활용해 기술력을 높이고 새로운 사업모델을 찾아냄으로써 국내 판매를 늘리고 해외 판로도 개척했다는 평을 받았다. 




한편,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는 이날 ‘제4기 강소기업 키우기’ 대상 기업으로 현대유리, 바이오세라, 오메가포인트, INP 등 11개 중소기업을 선정했다. 이들 업체는 지난해 경영자문단의 비즈니스멘토링, 경영닥터제 등에 참여한 236개 중소기업 중 성장가능성과 재무건전성, 경영자의 의지 등이 고려돼 강소기업 육성 대상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1기(2011년) 8개사, 2기(2012년) 5개사, 3기(2013년) 9개사와 함께 총 33개사가 전경련의 강소기업 키우기 자문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다. 


이들 4기 기업은 앞으로 2~3명의 팀으로 구성된 경영자문단으로부터 경영 전반 실태를 점검받은 후, 매월 2회 이상 현장방문 지도를 통해 중장기 경영전략 수립, 국내외 판로확대, 신기술 개발·도입, 조직 혁신방안 등을 자문받게 된다. 







  윗   글   전남 강진군 성전면 송월리 가 큰집입니다 조중섭  
  아랫글   문의 드립니다...답변부탁드립니다 조현석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hanroot